광주시내버스 노사 임금협상 타결 파업철회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 기자] 2016년 광주시내버스 노사 임금협상이 타결됐다.

광주광역시는 광주시내버스운송사업조합(이사장 김동기)과 광주지역버스노동조합(위원장 박제수)이 호봉별 시급 대비 3.65% 인상에 합의했다고 4일 밝혔다.

노사 양측은 이번 협상의 최대 쟁점인 임금 인상폭과 중형 운전원 정규직화를 놓고 지난 3월부터 4개월간 6차례에 걸친 노사교섭을 벌여왔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지난달 15일 노조에서 전남지방노동위원회에 조정을 신청해 4차에 걸친 조정절차를 통해 제시된 권고안 3.65%에 노사가 수락함으로써 최종 임금협상이 타결됐다.

전남지방노동위원회는 서울, 부산시내버스 임금협상이 각각 3.3%, 3.46%인 12만3000원에 합의한 사항을 참고, 광주시 재정자립도와 물가, 시내버스 임금협상률 등을 감안해 3.65% 조정안을 도출해 권고했다.

윤장현 광주시장은 “앞으로도 노사가 힘을 합해 시민들의 안전과 서비스 향상에 대한 기대에 적극 부응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