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사드 배치 시기ㆍ지역 결정 안돼”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국방부는 5일 주한미군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ㆍTHAAD)의 배치 시기와 지역에 대해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미 양국은 공동의 인식하에 기합의된 절차에 따라 공동실무단에서 사드 배치 문제와 관련해 협의 중에 있으며 실무단 결과를 토대로 한미동맹 차원에서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 대변인은 이어 “배치 시기와 배치 지역은 아직 결정된 바 없고 정부에서 공식적으로 설명할 때까지 보도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한미는 지난 3월부터 공동실무단을 구성해 사드를 배치할 지역과 시기, 비용 등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 사드 배치 예상 부지와 관련해선 경북 칠곡, 충북 음성, 경기도 평택 등 다양한 지역이 거론되고 있다.

앞서 지난 2일 프랭크 로즈 미국 국무부 군축ㆍ검증ㆍ이행 담당 차관보가 방한한 것으로 알려져 사드와 관련된 논의가 상당 부분 진행된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국방부 당국자는 “로즈 차관보의 주요 업무는 우주정책담당으로 이날 만남에서도 이에 대한 논의가 주목적이며 대북 제재 공조 방안 등 한반도 안보 상황에 대한 의견도 교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드는 논의대상이 아니라고 이 당국자는 덧붙였다.

kw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