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ㆍ검단지역 토착 폭력배 11명 검거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김포ㆍ검단지역 유흥가 일대에서 폭력을 행사하고 금품을 빼앗은 김포 지역 토착 폭력배 11명을 검거하고 A(36) 씨 등 3명에 대해 특수상해ㆍ폭행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또 B(33) 씨 등 8명에 대해서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5일 경찰에 따르면 A 씨 등은 김포지역 학교 선ㆍ후배들로 지난 2011년 8월부터 이 지역 유흥가 일대에서 조직폭력배로 행세하고 다니면서 지난 2015년 4월 자신들에게 허락을 받지 않고 영업한다는 이유로 보도방 업자를 찾아가 문신을 보이며 협박해 700만원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2014년 10월에도 김포 유흥가에 있는 노래방이 장사가 잘된다는 이유로 A 씨 등이 업주를 찾아가 시비를 걸고 집단 폭행하는 등 행패를 부려 영업을 방해한 혐의도 있다.

이밖에 이들은 지난 2011년 9월∼2014년 10월 사이 후배들이 건방지다는 이유로 김포에 있는 주점에 후배들을 집합시켜 4회에 걸쳐 야구방망이와 골프채로 엉덩이를 수회 때리는 등 속칭 ‘줄빠따’를 행사하기도 했다.

경찰은 유흥가 일대에 기생하며 영세 상인을 괴롭히는 생활주변 폭력배들에 대해서 지속적인 단속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