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전국 첫 ‘위반 건축물 통합관리시스템’ 구축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 노원구(구청장 김성환)는 위반건축물 관리업무를 개선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노원구 위반건축물 통합관리시스템’을 개발하고 실무에 적용한다고 5일 밝혔다.

구는 담당자별 컴퓨터에 위반건축물 데이터를 관리하는 프로그램을 이용해 데이터 누적으로 인한 프로그램 과부하, 분산관리에 따른 데이터 유실 우려가 있었다.

이에 따라 구는 자체 재원을 마련해 지난달 시스템을 구축하고 위반건축물 관리 데이터를 통합했다. 구는 실무자들이 직접 프로그램 설계에 참여해 위반건축물 현황, 행정조치 사항, 이행강제금 현황 등을 자료화하고, 이행강제금 자동계산, 관련 시행문 일괄출력, 항목별 검색기능 등 맞춤형 시스템으로 구축했다.


위반건축물 관련 각종 데이터에 대한 등록ㆍ수정 등의 이력을 확인할 수 있도록해 책임성을 강화했다.

기존 시스템의 위반건축물 6000여건의 건별 데이터(사진, 위반내역, 건물주 등)를 호환 가능토록 설계해 연계성을 확보했다.

단계별 계정 권한 부여로 상급자와 타 담당자도 위반건축물 현황, 행정조치과정 등을 볼 수 있어 위반건축물 관리업무의 투명성을 제고했다.

김성환 구청장은 “노원구에서 자체예산으로 전국 최초로 시스템을 구축ㆍ개발한 것은 기존 아날로그 방식의 행정을 디지털 방식으로의 전환한 지자체 차원의 혁신적 사례”라면서 “위반건축물 관리 뿐만 아니라 행정의 비효율적인 부분이 없는지 살펴 주민들에게 투명하고 체계적인 민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