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스’ 김래원 돌직구 고백에 시청률 급상승…20%대 넘본다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돌직구도 이런 돌직구가 없다. “그럼 우리 사귀는 거야? 다음에 다시 물어볼거야. 다음에는 무조건 예스다.”(‘닥터스’ 중 김래원 대사)

5회 만에 김래원이 박신혜에 대한 마음을 고백했다. 설레는 고백에 시청률까지 덩달아 수직 상승했다.

5일 닐슨코리아의 집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SBS ‘닥터스’는 전국 기준 18.4%, 수도권 기준 20.2%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월화극 제왕에 올랐다.

[사진= SBS 제공]

이는 지난달 28일 방송된 전회분에 비해 전국에서 2.8% 포인트(15.6%), 수도권에서 2.2% 포인트(18.0%) 오른 수치다.

반대로 같은 의학드라마의 탈을 쓴 KBS2 ‘뷰티풀마인드’는 시청률이 더 하락했다. 계속되는 반전으로 시청자들을 아연실색하게 만들었지만 저조한 첫 스타트를 끌어올리기는 역부족이었다.

전국기준 3.5%, 수도권 기준 3.6%로 전회분과 비교 전국에서 1.0% 포인트(4.5%), 수도권에서 0.8% 포인트(4.4%) 하락해 고전을 면치 못했다.

‘몬스터’는 비교적 안정적인 시청률을 보이며 2위 행보를 이어나가고 있다.

전국에서 11.1%, 수도권에서 12.2%로 전회분과 비교 전국은 동률, 수도권에서는 0.3% 포인트(11.9%) 상승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