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뒤늦은 참회’

“분식회계 상여금 회수”
위기극복 8대 쇄신플랜 발표

대우조선해양은 과거 분식회계를 통해 지급된 성과상여금을 회수하는 등 회사 위기 극복을 위한 8대 쇄신 플랜을 가동한다고 5일 밝혔다.

8대 쇄신플랜에는 임원 급여 반납 및 성과상여금 전격 환수는 물론 △ 비리행위의 일벌백계 원칙 실천 및 처리 결과 즉시 공개 △윤리쇄신위원회 가동을 통한 선제적 자정 노력 강화 △ 자구안 실현을 위한 헌신 △본사 이전을 통한 야드 중심 경영 실천 △노조의 투명경영 참여 전격 수용 등이다.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전날 사내 매체를 통해 지난날의 부끄러운 역사에 종지부를 찍고, 새로운 대우조선해양으로 거듭 태어나기 위해 위와 같은 환골탈태의 쇄신을 시작한다고 임직원들에게 밝혔다.

대우조선해양 본사.

정 사장은 “회사가 백척간두의 운명에 서 있지만 구성원 모두가 오늘을 계기로 회사를 완전히 새로 만든다는 각오와 사즉생의 마음으로 변화에 나선다면 우리의 미래는 바뀔 것”이라며 “지극한 정성을 쏟는 사람만이 나 자신과 세상을 변하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우조선은 국민적 공분을 산 성과상여금에 대해, 지난해부터 임원들은 직급별로 10~20% 급여를 반납하고 있고 이달부터 추가 10% 반납 예정이라고 밝혔다.

회사 경영상황을 감안해 성과급과 격려금을 전혀 받지 못한 것을 고려하면 2014년 대비 임원들의 급여는 실제 40~50% 축소된 수준이라는 것이 대우조선의 설명이다.

대우조선은 검찰 수사가 마무리되면 2013∼2014년에 잘못 지급된 성과급도 추가환수할 방침이다. 고재호 전 사장 등 퇴직 임원들에 대해서는 소송을 통해 성과급을 회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대우조선은 이달부터 12월까지 사무기술직을 대상으로 10∼30%의 임금을 반납받고, 내년 1월부터는 1개월 무급휴직을 시행하는 등 자구안 이행도 본격화하기로 했다.

또 사내 비리행위를 엄단하기 위한 조치로 최근 180억원 횡령 사건과 관련된 임모 전 차장의 소속 부서장에 대해 지난달 25일 사직 처리를 완료했고, 담당 임원에게도 책임을 물어 보임 해제와 정직 1개월 처분을 내렸다고 대우조선은 전했다.

임 전 차장이 횡령한 돈을 최대한 되찾기 위해 고가의 물품 등에 대해 가압류 조치를 해놨다고 덧붙였다.

대우조선은 또 지난해 노사 대토론회에서 나왔던 ‘투명경영 강화를 위한 노동조합 참여안’을 받아들여 노조위원장이 경영회의에 참석해 주요 현황을 공유하고 의견을 개진할 수 있도록 했다고 전했다.

이밖에 대우조선은 선제적 비리 예방을 위해 윤리쇄신위원회를 가동하고, 서울 본사를 거제 옥포조선소로 옮겨 ‘야드 중심’ 경영을 실천하며, 사내외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

배두헌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