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즈 美차관보 방한…5일 외교ㆍ국방 당국자 면담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프랭크 로즈 미국 국무부 군축ㆍ검증ㆍ이행 담당 차관보가 지난 2일부터 방한해 한국 외교ㆍ국방 당국자들을 만나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5일 정부 당국자는 “로즈 차관보가 이날 함상욱 외교부 원자력ㆍ비확산외교기획관과 류제승 국방부 국방정책실장 등을 만날 예정”이라고 말했다. 로즈 차관보는 이날 출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달 24일 로즈 차관보가 한국을 방문, 외교부와 청와대 고위 관계자들을 만나 전략적 이슈에 대해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로즈 차관보가 청와대 관계자와 만났는지에 대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 만났다고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국방부 당국자는 “로즈 차관보의 주요 업무는 우주정책담당으로 이날 만남에서도 이에 대한 논의가 주목적이며 대북 제재 공조 방안 등 한반도 안보 상황에 대한 의견도 교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그가 지난 4월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개최한 세미나에서 사드에 대해 “북한 미사일에 대처하는 결정적 역량이 될 것”이라고 말하는 등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ㆍTHAAD)에 대한 언급을 해왔다는 점에서 이번 방한에서도 한국과 사드 관련 논의를 했거나 할 것이란 관측을 내놓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