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사범 즉결처형… ‘두테르테 공포’에 떠는 필리핀

[헤럴드경제] “저항하는 마약상을 죽여도 좋다” 며 ‘범죄와의 전쟁’을 선포한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의 취임 이후 경찰의 마약사범 사살이 속출하자 국가 인권기구가 조사에 나섰다.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인권위원회가 태스크포스(TF)를 구성, 범죄 단속 과정에서 초법적인 즉결처형이 이뤄지는지 조사에 착수했다고 4일 전했다.

치토 가스콘 인권위원장은 “경찰의 마약 단속을 비롯해 즉결처형 가능성이 있는모든 사건을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두테르테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취임한 이후 나흘 동안 경찰이 최소 30명의 마약 용의자를 사살하는 등 공격적인 단속에 나서 범죄 용의자에 대한 인권·인명 경시 우려가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경찰은 지난 3일 수도 마닐라의 퀴아포 지역에 있는 한 사원에서 마약 용의자 5명을 사살했다.

그러나 사살된 한 마약 용의자의 부인은 “남편은 상수도 수리 공사를 하려던 중이었고 무장도 하지 않았다”며 경찰이 무고한 사람을 죽였다고 주장했다.

필리핀 경찰청은 최근 잇단 마약 용의자 사살 과정에서 총기 사용수칙을 지켰는지 내부 감찰에 착수했지만 두테르테 정부의 강력 범죄 근절 정책에 밀려 제대로 감찰이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경찰이 임무 수행 중에 1천 명을 죽여도 내가 보호해줄 것”이라며 강력한 범죄 소탕을 촉구했다.

로널드 델라로사 경찰청장은 전국 경찰에 “3개월 안에 관내 마약 거래가 최소 50% 감소하도록 해야 한다”며 “이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책임자를 주저 없이 해임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