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성 탐사선 ‘주노’ 궤도 진입 성공, 어떤 임무 맡았나

[헤럴드경제] 목성 탐사선 ‘주노(Juno)’가 미국 독립기념일인 4일(현지시간) 목성 궤도 진입에 성공했다고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밝혔다.

주노는 이날 오후 11시 18분(한국시각 5일 낮 12시18분)부터 목성 궤도 진입을 위한 감속 엔진의 점화를 시작해 11시 53분(낮 12시 53분)에 목성 궤도에 들어섰다고 AFP통신 등은 전했다.

주노는 궤도 진입 전 약 35분간 주 엔진을 연소하면서 속도를 초속 542m만큼 줄였다. 이후 목성의 중력에 붙들려 목성 주변 궤도에 안정적으로 진입했다.

궤도 안착에 성공하면 앞으로 20개월간 목성을 37회 회전하면서 목성 탐사에 나선다. 

[자료=NASA/JPL-Caltech]

목성에 물이 얼마나 존재하는지, 단단한 핵심부가 있는지, 목성의 극지방이 태양계에서 왜 가장 밝은지 등을 연구하는 게 주노의 임무다. 과학자들은 이번 탐사를 통해 목성의 핵 부분, 조성, 자기장에 관한 신비 등을 밝힐 수 있으리라고 기대하고 있다.

주노가 목성 궤도에 처음 진입할 때 공전주기는 53.5일이지만, 10월 19일에 주 엔진을 다시 약 22분간 연소해 14일 공전주기로 궤도를 바꾸고 목성의 극지방을 관측할 예정이다.

탐사 과정에서 주노는 목성을 둘러싸고 있는 구름 꼭대기로부터 5000km 상공을 지나가게 된다. 인간이 보낸 우주선이 목성의 극지방 상공의 궤도를 지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노는 2011년 8월 발사돼 5년 가까운 기간 동안 28억㎞를 비행해 목성 근처에 도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