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 한중우호협회장, 덩룽 中국제우호연락회 부회장과 면담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박삼구 한중우호협회 회장(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은 방한 중인 덩룽(鄧榕) 중국국제우호연락회(中国国际友好联絡会) 부회장과 만찬을 가졌다.

박 회장은 4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덩 부회장과 면담에서 한중간 교류활성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덩 부회장은 덩샤오핑(鄧小平) 전 중국국가주석의 셋째 딸로 유명하다. 덩 부회장은 아버지인 덩 전 주석이 1992년 초 상하이, 선전 등 남방 경제특구를 순시하면서 개혁과 개방의 확대를 주장한 ‘남순강화(南巡講話)’ 시기에 모든 시찰 일정을 수행하며 최측근으로 보좌하기도 했다.


박삼구 회장과 덩룽 부회장은 한중수교 이전인 1990년대 초부터 친분을 쌓아 왔으며, 그 동안 꾸준히 한중간 우호 증진 및 교류 활성화에 대해 논의를 해왔다.

한편, 이번 만찬에는 추궈홍(邱國洪) 주한 중국 대사, 임성남 외교부 제 1차관 등도 참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