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사건 직전 다른 여성 따라 화장실 갔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성폭행 논란에 휩싸인 그룹 JYJ의 멤버 박유천이 A씨 사건 당일에만 두 차례 화장실 관계를 시도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4일 연예매체 TV리포트는 박 씨가 지난 6월 4일 A씨와 관계를 맺기 전 다른 여성에게 접근을 시도했다고 보도했다.

사건 당일 박 씨가 술자리에서 ‘알몸 댄스’를 선보인 N씨와 성관계를 가지려고 시도했다는 증언이 나온 것. N씨는 이미 경찰에서 참고인 조사까지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업소 관계자는 “N씨가 그날 새벽 술자리에서 ’알몸댄스‘를 선보인 뒤 (탈의한) 옷을 다시 입기 위해 화장실에 들어갔다”며 “이때 박유천이 5만 원 권 여러 장을 들고 따라 들어갔다”고 진술했다.

성폭행 혐의로 고소 당한 박유천 씨가 지난달 30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김진원 [email protected]]

또 다른 관계자는 “박유천이 N씨를 따라 화장실에 간 건 맞다”며 “다만 그 안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는 모른다”고 설명했다.

박 씨 측은 현재 모든 혐의를 부인하는 상태. 그는 모든 혐의에 “강제성이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 역시 화장실에 폐쇄회로(CC)TV가 없어 진술에 의존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한편 박 씨는 A, B, C, D씨 등 4명의 여성으로부터 성폭행 혐의로 고소당했다. 이에 박 씨는 A씨 등을 무고 및 협박으로 맞고소했다. 박 씨 측은 “어떤 혐의라도 인정된다면 연예계에서 은퇴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상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