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출가스ㆍ연비조작 의혹’ 박동훈 前 폭스바겐코리아 사장 檢 출석 “조작 사실 몰랐다”

[헤럴드경제=양대근ㆍ김현일 기자] 폭스바겐 차량의 배출가스ㆍ연비조작 등 부정 의혹과 관련 박동훈(64)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전 사장(현 르노삼성 사장)이 5일 검찰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부장 최기식)는 박 전 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이날 오전 9시 40분께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한 박 전 사장은 ‘조작 사실을 미리 알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몰랐다”고 답했다. 독일 본사와의 접촉 여부에 대해서도 “전혀 없다”고 짧게 말하고 조사실이 있는 건물 내부로 들어갔다. 


검찰 등에 따르면 박 전 사장은 폭스바겐의 한국법인이 설립된 2005년부터 2013년까지 사장을 맡아 차량 수입ㆍ판매를 총괄했다. 2013년 8월 르노삼성자동차의 영업본부장으로 자리를 옮겼고, 올해 4월 르노삼성차 사장으로 취임했다.

검찰은 박 전 사장을 상대로 ‘유로5’ 기준이 적용된 EA 189 엔진을 장착한 경유차의 배출가스 조작을 알고도 수입ㆍ판매했는지 등을 추궁할 전망이다.

폭스바겐 관련 수사를 시작한 이후 한국법인 사장이 검찰에 출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증담당 이사 윤모씨는 조사를 받고 구속된 바 있다. 박 전 사장의 신분은 일단 참고인이나 조사 과정에서 피의자로 전환할 가능성도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폭스바겐은 차량 수입에 필요한 각종 인증서를 조작하거나, 부품 변경 인증을받지 않고 차량을 수입한 정황도 드러난 상태다.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배출가스 및 소음 시험성적서와 연비 시험성적서 수십 건을 조작해 인증서를 발급받은 혐의도 있다.

2014년 7월에는 배출가스 부적합 판정을 받은 골프 1.4 TSI 재인증을 신청하면서 ECU(전자 제어장치) 소프트웨어를 2회 임의로 조작하고, 이 사실을 숨긴 채 인증서를 발급받은 정황이 포착됐다. 2013년 7월부터 배출가스 관련 부품의 변경 인증을 받지 않고, 인증 때와는 다른 부품 17종 350여건이 장착된 29개 차종 5만9000대 가량을 수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박 전 사장을 상대로 이런 부정행위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된 윤씨로부터관련 보고를 받았는지, 묵인하거나 방조한 것은 아닌지 등을 확인하고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총괄대표 요하네스 타머(61ㆍ독일) 사장 등 외국인 임원에 대한 수사 확대를 검토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