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로 외환보유액 두달째 감소…6월에만 10.1억弗 증발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지난달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여파로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이 두달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6월 말 현재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은 3698억9000만달러로 5월 말에 비해 10억1000만달러 줄었다.

외환보유액은 지난 3월 이후 계속 증가하다가 5월부터 2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는 영국의 브렉시트 결정으로 파운드화 등 한은이 보유한 기타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서울 외국환중개회사의 고시환율을 보면 지난달 파운드화와 유로화는 미국 달러화 대비 각각 8.0%, 0.2% 절하됐다.

양양현 한은 국제총괄팀 차장은 “브렉시트의 영향으로 파운드화 가치가 하락했다”면서 “여기에 영란은행(BOE)이 기준금리를 내린다는 관측이 많아지면서 이 같은 움직임을 가중시키는 것 같다”고 말했다.

6월 외환보유액 가운데 유가증권은 3354억8000만달러로 한 달 전보다 1억3000만달러 증가했다.

[자료=한국은행]

예치금은 252억7000만달러로 전달보다 11억달러 감소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의 특별인출권인 SDR는 전월대비 2000만달러 줄어든 25억4000만달러로 집계됐다.

IMF에서 교환성 통화를 수시로 찾을 수 있는 권리인 IMF 포지션은 18억1000만달러로 1000만달러 줄었다.

금은 47억9000만달러로 변동이 없었다.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5월 말 현재 세계 7위로 지난달과 같은 순위를 유지했다.

1위인 중국의 외환보유액은 3조1917억달러로 4월 말보다 279억달러 감소했다.

이어 일본(1조2540억달러), 스위스(6545억달러), 사우디아라비아(5813억달러), 대만(4334억달러), 러시아(3877억달러) 순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