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쇼크로 사라진 5조 국민연금 투자손실 회복

국민연금이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직후 주식시장에서 단기적으로 5조원의 손실을 봤지만, 열흘여 만에 이를 만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국민연금공단과 국회 정춘숙 의원(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국민연금의 국내외 주식 평가액은 브렉시트 발표 전날인 지난달 23일 169조5000억원이었던 것이 닷새뒤인 같은 달 28일에는 164조5000억원으로 5조원 감소했다. 하지만 이후 국내외 주가가 반등하면서 평가액은 지난 4일 기준으로 169조2000억원으로 증가해 지난달 23일과 비슷한 수준으로 회복했다.

주식 평가액은 국내는 이미 플러스로 돌아섰다. 국내 주식 평가액은 지난달 23일 96조3000억원에서 브렉시트 직후인 28일 93조9000억원으로 2조4000억원 줄었다가 지난 4일에는 96조8000억원으로 늘었다.

박영훈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