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노협 전면 파업 돌입 예고…높아지는 긴장감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노협)가 오는 7일 오후 전면 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강력한 구조조정이 진행되고 있는 조선업계에서 노조가 파업에 나서는 것은 처음이다.

5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삼성중공업 노협은 오는 7일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협의회 구성원 전원이 파업투쟁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노협은 이날 투쟁속보를 통해 “중식 경적투쟁은 단순한 경적 시위를 넘어 직접생산에 타격을 주기 위한 투쟁을 전개하기 전 사측에게 마지막으로 보내는 강력한 경고 메시지”라며 “이 메시지를 무시할 경우 단계적 투쟁수위를 올려감과 동시에 총파업도 불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파업이 예고된 4시간 동안 삼성중공업의 조업은 전면 중단된다. 노협은 파업 돌입 전까지 사측이 자구계획을 철회한다면 파업에 돌입하지 않겠다고 밝혔지만 자구계획이 철회될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것이 주된 관측이다.

앞서 삼성중공업은 지난달 인력 감축과 자산 매각 등을 통해 1조5000억원을 마련하겠다는 내용의 자구계획을 채권은행에 제출한 바 있다. 자구계획에는 올해 희망퇴직 등을 통해 1900명의 인원을 감축하는 것을 포함해 2018년까지 전체 인력의 최대 40%를 줄이겠다는 내용 등이 담겨있다.

삼성중공업이 파업 돌입을 사전 예고함에 따라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노조의 행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파업 등 쟁의를 위해 중앙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조정 신청을 해 지난 주 ‘조정 중지’ 통보를 받아 합법적인 파업권을 확보했다.

반면 대우조선해양은 구조조정 반대를 내걸고 경남지방노동위원회에 조정 신청을 냈지만 현대중공업과 달리 조정 대상이 아니라는 통보를 받아 파업권 확보에는 실패했다. 대우조선해양 노조는 조만간 쟁의 목적을 임금 및 단체협상(임단협)으로 바꿔 조정 신청을 다시 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