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16 스타트 텔 아비브 한국 대회 개최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삼성전자는 5일 대구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주한 이스라엘 대사관, 대구 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2016 스타트 텔 아비브’ 한국 대회 최종 결선을 개최했다.

최종 결선에서 1위에 선발된 두닷두(Dodotdo)의 심소영 대표는 미래부장관상을 수상했으며, 소정의 상금과 함께 왕복항공권과 현지 체류비 전액을 지원받아 9월 이스라엘 텔 아비브를 방문해 ‘2016 스타트 텔 아비브’ 컨퍼런스에서 전 세계의 벤처 투자자와 엑셀러레이터들과 폭넓은 네트워킹의 기회를 제공받게 된다.

이 날 최종 결선에 참여한 4개 기업에게도 주한 이스라엘 대사와 전국 창조경제센터 협의회장의 표창과 소정의 상금이 수여됐다.


‘2016 스타트 텔 아비브’ 한국 대회는 오는 9월 이스라엘에서 열리는 전 세계 스타트업 기업 컨퍼런스 ‘2016 스타트 텔 아비브’에 한국 대표로 참가할 기업을 선발하는 행사다.

‘스타트 텔 아비브’는 이스라엘 정부 주최로 개최되는 세계적인 스타트업 컨퍼런스 ‘DLD 텔 아비브’의 부대 행사로, 전 세계 30여 개국의 유망 벤처 창업가를 초청해 이스라엘 벤처 생태계를 소개하고 글로벌 네트워크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지난 2011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으며 우리나라도 2012년부터 매년 대표를 선발해 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최근 여성 창업가들의 활발한 활동에 발 맞춰 ICT 분야 유망 벤처기업의 여성 창업자들을 대상으로 개최됐다. 이 날 최종 결선에는, 지난 5월 10일부터 6월 3일까지 전국 창조경제혁신센터의 추천을 받은 우수 여성 ICT 스타트업 기업 22개 중 서류심사를 통과한 5개 기업이 참여했다. 결선 대회는 기업 당 5분간 사업 아이디어와 사업 계획을 발표하고 이어 5분간 심사위원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최종 결선에 참여한 기업들은 스마트폰, 스마트워치 등 스마트기기를 활용한 스마트 호텔 관리 시스템, 해외 자유 여행객과 국내 구매자를 연결해 주는 해외 직구 플랫폼, 개인별 데이터 분석을 통한 맞춤형 수면 솔루션 등 ICT 기반의 창의적인 사업 아이디어들을 발표했다.

한국 대회 결선에는 우리 구트만 주한 이스라엘 대사, 권영진 대구광역시장, 김선일 대구 창조경제혁신센터장, 김도현 삼성전자 글로벌협력그룹 상무를 비롯해 세계적인 벤처투자 기업인 요즈마 그룹과 민관합동 창조경제추진단 등에서 총 50여 명이 참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