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서별관 회의, 김대중ㆍ노무현 정부 때도 했다”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새누리당 원내지도부가 지난 5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야당 의원들의 ‘서별관 회의’ 집중 질타를 두고 6일 “서별관 회의는 김대중 정부부터 모든 정권이 개최했다”고 맞섰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서별관 회의는 역대 모든 정권에서 개최된 일종의 비공개 경제현안점검회의”라며 “김대중 정부는 4대 구조조정, 대우그룹 처리, 현대그룹 문제 등을 (서별관 회의에서) 논의했고, 노무현 정부는 카드 사태, 한ㆍ미 FTA(자유무역협정), 부동산 대책 등을 논의한 바 있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특히 노무현 정부 때는 매주 화요일 국무회의에 앞서 정기적으로 서별관 회의를 개최했다고 한다”며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정책실장이었던 이정우 전 정책실장은 한 언론 인터뷰에서 ‘대부분 중요한 정책은 서별관 회의에서 조율이 이뤄졌다’고 밝혔다”고 강조했다.

그는 “통상적인 경제점검회의를 보이지 않는 손, 밀실 음모란 식으로 주장하면서 청문회를 하자고 정치 공세에 몰두하는 것이 국가 경제에 무슨 도움이 되느냐”며 “두 야당 중진 의원들 가운데서도 과거 장ㆍ차관으로 서별관 회의에 참석한 사람이 있다, 경제 정책 만큼은 수권정당다운 모습을 보여주길 두 야당에 요청한다”고 말했다.

박명재 사무총장 또한 “참여정부 국무위원으로 서별관 회의에 여러 번 참여한 적이 있다”며 “밀실음모라는 것은 터무니 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서별관 회의는) 가장 효율적이고 집중적으로 필요한 주요 국가정책을 논의하는 자리인데 정부가 바뀌었다 해서 자기네들(야당)이 그때 했던 것은 옳은 회의고 지금 회의는 밀실음모라는 것은 있을 수 없는 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은 지난 5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과거 조선산업 금융지원과 국책은행 금융지원을 청와대 서별관에서 회의록 없이 밀실 논의한 것을 집중 포격했다. 홍익표 더민주 의원은 지난 10월 서별관 회의의 ‘대우조선해양 정상화 지원방안’ 문건을 공개하며 정부가 대우조선의 분식회계 의혹을 알면서도 확인 작업 없이 지원했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정부가) 서별관 회의에서 대우조선 부실 관련기관 임직원에 대한 면책처리 결정을 내렸다”고 정부를 질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