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내 소방기관 뭉친다…소방행정타운 5일 첫 삽

-소방학교ㆍ종합방재센터ㆍ소방재난본부ㆍ119특수구조단 한 공간에
-은평구 진관동 물푸레골에 10개동 13개 시설 건립…2022년 완공 목표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노후하고 흩어져 있는 서울시내 소방기관을 하나로 모아 재난대응의 효율성을 높이는 소방행정타운 이 5일 첫 삽을 뜬다. 서울시는 각종 재난의 신고접수부터 재난 대처ㆍ관리, 교육에 이르기까지 재난대응의 각 부분을 담당하고 있는 4개 소방기관을 집결한다.

은평구 진관동 물푸레골에 연면적 3만7504㎡, 10개동 13개 시설 규모로 조성된다. 2022년 완공이 목표다.


서울시는 타운이 완공되면 서울 곳곳에 분산 돼 있는 서울소방학교와 서울시종합방재센터, 서울시소방재난본부, 서울시119특수구조단이 단일 공간에 모여 일원화 된 재난대응체계를 구축해 보다 신속하고 체계적인 재난 대응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우선 서울시는 타운 내에 어드벤처 체험이 가능한 119극기체험장, 다목적훈련장, 소방ㆍ안전 학술정보관 등을 마련한다. 시민교육훈련 참여 기회도 확대할 계획이다.

전문적인 실습훈련이 가능한 실습실과 지하부터 초고층까지 다양한 상황에서 재난훈련을 할 수 있는 중앙훈련타워(지하2층 지상 15층), 19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생활관을 조성한다. 최적의 교육환경을 조성해 어떠한 재난상황에서도 즉각적인 대응이 가능한 전문 소방인력을 양성한다는 목표다.

물을 많이 사용하는 소방훈련의 특성을 고려해 훈련에 사용하는 물을 탱크에 모아 재활용할 수 있는 물재생저수조시설을 설치한다. 또 각 건물에 태양광과 지열 등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할 수 있는 시설을 구비해 도심 속 친환경 훈련시설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

서울시내 소방기관 뭉친다…소방행정타운 5일 첫 삽

-소방학교ㆍ종합방재센터ㆍ소방재난본부ㆍ119특수구조단 한 공간에

-은평구 진관동 물푸레골에 10개동 13개 시설 건립…2022년 완공 목표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노후하고 흩어져 있는 서울시내 소방기관을 하나로 모아 재난대응의 효율성을 높이는 소방행정타운 이 5일 첫 삽을 뜬다. 서울시는 각종 재난의 신고접수부터 재난 대처ㆍ관리, 교육에 이르기까지 재난대응의 각 부분을 담당하고 있는 4개 소방기관을 집결한다.

은평구 진관동 물푸레골에 연면적 3만7504㎡, 10개동 13개 시설 규모로 조성된다. 2022년 완공이 목표다.

서울시는 타운이 완공되면 서울 곳곳에 분산 돼 있는 서울소방학교와 서울시종합방재센터, 서울시소방재난본부, 서울시119특수구조단이 단일 공간에 모여 일원화 된 재난대응체계를 구축해 보다 신속하고 체계적인 재난 대응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우선 서울시는 타운 내에 어드벤처 체험이 가능한 119극기체험장, 다목적훈련장, 소방ㆍ안전 학술정보관 등을 마련한다. 시민교육훈련 참여 기회도 확대할 계획이다.


전문적인 실습훈련이 가능한 실습실과 지하부터 초고층까지 다양한 상황에서 재난훈련을 할 수 있는 중앙훈련타워(지하2층 지상 15층), 19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생활관을 조성한다. 최적의 교육환경을 조성해 어떠한 재난상황에서도 즉각적인 대응이 가능한 전문 소방인력을 양성한다는 목표다.

물을 많이 사용하는 소방훈련의 특성을 고려해 훈련에 사용하는 물을 탱크에 모아 재활용할 수 있는 물재생저수조시설을 설치한다. 또 각 건물에 태양광과 지열 등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할 수 있는 시설을 구비해 도심 속 친환경 훈련시설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사업규모와 시급성을 따져 총 3단계에 걸쳐 단계적으로 건립할 예정이다. 우선 서울소방학교와 서울시119특수구조단의 교육기능을 통합ㆍ확충한 뒤 나머지 2개 기관이 이전한다.

서울시는 체계적인 재난대응시스템이 갖춰져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소방학교에서 교육받는 인원이 연간 7만8000명으로 예상하면서 유동인구 증가에 따른 인근 지역 경제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소방행정타운이 ‘안전한 서울, 시민이 행복한 서울’을 만드는 시금석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재난현장 황금시간 목표제’, ‘10만 시민안전파수꾼 양성’ 등 안전정책을 활성화하고 체계화해 재난으로부터 시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