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역 폭우로 청계천 산책로ㆍ동부간선도로 일부 통제

서울시 재난본부 비상 1단계

빗물펌프장 가동하는등 대비

잠수교 수위 통제 기준 근접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 장마전선 영향으로 서울 지역에 많은 비가 내려 청계천 산책로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동부간선도로 일부 구간에도 차량 출입이 제한되고 있다. 잠수교의 수위는 보행 통제 기준에 점차 근접하고 있다.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4일 오후 10시32분부터 청계천 시점부에서 고산자교까지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동부간선도로 수락지하차도에서 월계1교 구간 양 방면 차량 통행도 전면 통제되고 있다.


중부지방에는 호우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오전 8시 현재 시간당 40㎜ 내외 폭우가 쏟아지고 있다. 6일까지 중부 일부 지역에는 최대 150㎜ 이상의 강우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빗물펌프장을 가동하고, 비상 1단계 근무를 시작해 하천 등 침수 가능성이 있는 장소를 모니터링하고 있다. 소방방제본부에서는 지난 4일 오후 3시부터 이날 오전 7시까지 11차례 배수 지원을 나갔으나 큰 피해는 없었다고 전했다.

지난 4일 오후 10시48분께는 용산구 한남동의 한 반지하 주택이 물에 잠겼다는 신고가 들어와 소방에서 출동했으나 별다른 피해가 없었다. 이날 오전 6시30분께 노원구 상계동 한 다세대주택 지하 1층도 물에 잠겨 소방 펌프차로 물을 퍼냈다.

현재 한강대교 수위는 3.16m다. 잠수교의 수위는 5.28m로 보행 통제 기준(5.5m)과 차량 통제 기준(6.2m)에 가까워지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