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절벽에 떠는 車업계…공식 개소세 인하 끝나도 자체 연장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정부의 개별소비세율 인하 정책이 지난 6월부로 종료됐지만 개소세 인하 혜택 소멸 후 판매량 급감을 우려하는 완성차 브랜드들이 자체적으로 개소세 인하를 연장하기 시작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는 7월 한 달간 코란도 C, 렉스턴 W를 일시불 및 정상할부로 구입하면 개별소비세 100만원을 지원한다. 또 체어맨 W 카이저 CW 600 및 CW 700 모델을 일시불 및 정상할부로 구입하는 고객에게 개별소비세 전액(5%)을 지원하기로했다. 

쌍용차 코란도 C

BMW와 미니는 7월 전 차종에 대해 개소세를 인하(5%→3.5%)해주던 6월달과 동일한 가격에 판매하기로 방침을 바꿨다. 당초 6월까지 등록된 차량에 한해서만 인하된 개소세를 차값에 반영키로 했지만, BMW와 미니가 정부로부터 6월 통관 모델까지 개소세 인하를 받아도 고객인도가 7월로 넘어가면 정작 고객은 개소세 인하 혜택을 못 받아 이 같이 수정했다. 

피아트 500X

나아가 6월 통관 기준으로 하더라도 7월에 차를 사는 고객 중 누구는 개소세 인하 혜택을 받고, 누구는 못 받는 결과가 생길 수 있어 7월 모든 차종에 대해 개소세 인하를 차값에 반영키로 했다.

메르세데스-벤츠, 폴크스바겐, 아우디 등 다른 독일 브랜드들은 일단 6월 말까지 통관을 거친 차량에 대해서만 7월에 개소세 인하 적용 가격으로 판매한다는 방침인 가운데, BMWㆍ미니의 이 같은 방침이 경쟁 브랜드에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닛산 알티마

이와 함께 피아트 크라이슬러 코리아(FCA코리아)는 소형 SUV 모델인 지프 레니게이드와 피아트 500X 모델에 대해 7월 한 달간 개소세 인하 가격을 그대로 유지해 판매하기로 했다.

푸조도 소형 SUV ‘2008 펠린’ 모델, 스테디셀러 SUV ‘3008 1.6 알뤼르’ 모델, 플래그십 세단 ‘508 2.0 펠린’ 모델 등 일부 차종에 대해 개별소비세 인하 혜택을 자체적으로 연장해 제공한다.

한국닛산은 정부의 개별소비세 인하 혜택 종료 후에도 올 뉴 알티마 판매 가격(2990만~3880만원)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