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대통령 첫 방한…13일 한ㆍ스위스 정상회담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오는 13일 요한 슈나이더 암만 스위스 대통령과 한ㆍ스위스 정상회담을 갖는다.

청와대는 4일 슈나이더 암만 대통령이 박 대통령 초청으로 13~14일 우리나라를 공식방문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슈나이더 암만 대통령의 방한은 1963년 한ㆍ스위스 수교 이래 스위스 대통령으로 처음이다. 박 대통령의 지난 2014년 1월 국빈방문에 대한 답방성격이다.

슈나이더 암만 대통령은 방한 직전 싱가포르에 들렀다, 방한을 마치고 아시아ㆍ유럽 정상회의(ASEM) 참석차 몽골로 이동할 예정이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은 슈나이더 암만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교역ㆍ투자, 과학기술ㆍ직업교육훈련 ICT 등 제반 분야에서의 실질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며 “북한문제 등 한반도 및 유럽정세, 글로벌 이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양국이 공동으로 관심을 갖고 있는 바이오헬스 등 보건ㆍ의료 분야와 ICT 분야 기술의 산업적 활용, 그리고 창업기업 상호 지원 등 분야에서의 호혜협력 확대 방안을 중점 협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과 스위스 양국은 슈나이더 암만 대통령 방한을 계기로 제4차 과학기술 공동위원회와 제3차 생명과학 심포지엄도 개최할 예정이다.

청와대는 “슈나이더 암만 대통령의 공식방한으로 2014년 정상회담시 구축한 창조경제 파트너십이 심화ㆍ확대되고, 지난 60여년간 중립국 감독위원회 일원으로 한반도 안보에 기여해 온 스위스의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이행 및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위한협력이 더욱 증진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