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린데뷔 ‘중국판 태후’ 주인공은?

[헤럴드경제] 한국을 넘어 중국 안방에서 선풍적 인기를 누린 KBS 2TV 드라마‘태양의 후예’가 중국에서 영화로 제작된다.

중국 무한만보(武漢晩報)는 중국 최대 영화제작사 가운데 하나인 화처잉예(華策影業)가 ‘태양의 후예’ 를 영화화하기 위해 판권을 이미 사들였고, 영화감독으로 신예 장이바이(張一白) 감독이 초빙됐다고 4일 보도했다.

KBS 2TV에서 방영된 드라마 ‘태양의후예’한장면.

드라마에서는 송혜교와 송중기가 열연했지만, 영화에서 주연 배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며, 장 감독이 배우 인선을 고민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장 감독은 “태양의 후예가 송준기, 송혜교와 같은 매력적인 남녀 주인공으로 히트했기 때문에 엄청난 부담을 느끼고 있다”면서도 “원작의 명성에 기대지 않고 드라마보다 나은 나만의 작품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