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원 연봉 3000만원 받는데 평균 4년 걸린다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최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의 설문 조사에 따르면 신입 구직자들이 희망하는 연봉은 평균 3032만원이었다. 그러나 실제 신입사원으로 입사한 후 연봉 3000만원의 문턱을 넘기까지 평균 4년 이상이 소요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람인이 지난 6월 13일부터 24일까지 기업 581개사를 대상으로 ‘신입사원으로 입사 후 연봉 3000만원까지 소요기간’을 조사한 결과, 평균 4.3년으로 나타났다.

기업 형태별로 보면, 대기업이 평균 1.3년으로 가장 짧았으며 뒤 이어 중견기업(2.8년), 중소기업(4.6년) 순이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은 3년 넘게 차이가 났으며, 특히 대기업의 65%는 초봉부터 연봉 3000만원 이상인 것으로 드러났다. 


업종별로는 ‘금융/보험’이 1.3년으로 가장 빨랐고 뒤 이어 ‘조선/중공업(3년)’, ‘석유/화학(3.4년)’, ‘기계/철강(3.4년)’, ‘제조(3.7년)’, ‘자동차/운수(4.1년)’, ‘건설(4.2년)’, ‘정보통신/IT(4.3년)’, ‘유통/무역(4.4년)’, ‘전기/전자(4.7년)’, ‘식음료/외식(5.6년)’ 등의 순이었다.

연봉을 차등 책정하는 기준으로는 ‘업무 성과(72.6%,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압도적으로 많았으며 ‘직무(17%)’, ‘학력(13.3%)’, ‘자격증 취득 여부(8.6%)’, ‘공채, 수시 등의 입사경로(3.1%)’, ‘성별(2.9%)’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직무별 차등이 있는 기업(99개사)들이 밝힌 주요 직무별 연봉 3000만원까지 소요되는 기간을 보면 ‘연구개발직’이 평균 3.5년으로 가장 빨랐으며 뒤 이어 ‘영업직(3.8년)’, ‘제조생산직(4.7년)’, ‘서비스직(5.3년)’, ‘일반사무직(5.4년)’ 등의 순이었다.

학력(77개사)의 경우 ‘대학원 이상’이 평균 1.8년으로 소요되는 기간이 가장 짧았고 ‘4년제 대졸’은 3.1년, ‘전문대졸’은 4.8년, ‘고졸 이하’는 6.8년이었다.

현재 신입사원 초봉은 평균 2328만원으로 집계됐다. 기업 형태별로 살펴보면 대기업이 평균 3595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중견기업은 2786만원, 중소기업은 2226만원이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