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옥 장학재단 이사장, “학생들 빚있어야 화이팅…무이자대출 늘리겠다”

[헤럴드경제] 안양옥 신임 한국재단 이사장이 무상지원 방식의 대학생 국가장학금 비중을 줄이고 무이자 대출을 늘이는 방안을 제시했다. 그는 “학생들은 빚이 있어야 파이팅한다”고 덧붙였다.

안 이사장은 지난 4일 취임 후 처음으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등록금은 국가가 마련해야 한다”며 “현재 소득분위 8분위까지의 학생을 대상으로 한 무이자 학자금 대출을 9~10분위까지 확대해 무이자 대출을 늘리겠다”고 말했다.

무이자 대출 확대에 따른 이자 재원은 일단 지방자치단체의 협조를 얻는 방안을 고려중이라고 밝혔다. 장기적으로는 국가장학금 규모를 줄이고 줄어든 부분만큼 이자 재원으로 돌리는 방안도 언급됐다. 그는 이 같은 방향으로 교육부와 국회에 정책 건의를 하겠다고 말했다.

안 이사장은 “최근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제주 출신 대학생의 학자금 대출 대 이자를 전액 지원하기로 합의했다”며 “앞으로 다른 지자체와도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빚(채무)이 있어야 학생들이 파이팅을 한다”고도 덧붙였다.

안 이사장은 이 외에도 현재 각 시ㆍ도교육청이 관리하는 기업 소유 장학재단을 한국 장학재단에서 한꺼번에 관리하는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재단은 단기적으로는 민관 협의체를 구성하고 중장기적으로는 법령상 근거를 가진 ‘한국장합협회’를 만드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안 이사장은 올해 5월 제3대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으로 취임했다. 그는 지난 6년간 국내 최대 규모의 교원 직능단체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회장을 역임했다. 올해 3월에는 제20대 국회의원선거 새누리당 비례대표 공천을 신청하기 위해 교총 회장과 EBS 이사직을 사퇴했지만 공천을 받지는 못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