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살’ 케이퍼필름, “‘표절의혹 제기’ 소설가 강경 대응할 것”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지난해 흥행 영화 ‘암살’의 재작자인 케이퍼필름은 소설가 최종림 씨가 이 영화가 자신의 소설 ‘코리안 메모리즈’를 표절했다며 세계지적재산기구(WIPO)에 신청한 조정 심판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케이퍼필름은 5일 내놓은 “영화 ‘암살’과 소설 ‘코리안 메모리즈’의 세계 지적재산 기구 조정 신청에 대한 케이퍼필름의 입장’이라는 발표문에서 “WIPO는 지적재산권 관련 분쟁이 발생했을 때 당사자들끼리의 화해ㆍ합의를 목표로 쌍방 모두의 신청에 의해 진행되는 곳이나 ‘암살’과 소설 ‘코리안 메모리즈’는 화해와 합의가 목적인 조정의 대상이 아니다”라고 불응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최씨는 ‘암살’이 자신의 소설 ‘코리안 메모리즈’를 표절했다고 주장하며 2015년 8월 법원에 영화 상영을 중단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냈지만 기각됐고, 지난 4월14일 같은 이유로 제기한 민사상 손해배상 소송에서도 패소했다. 선고 결과에 불복해 항소한 최씨는 지난 5월27일 “우리나라 사법부가 아닌 국제적 기구의 판단을 함께 듣겠다”며 WIPO에 조정 신청을 냈다.

그러나 케이퍼필름은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한국영화와 한국소설의 표절 여부를 한국 사법부의 판결을 무시한 채 세계기구의 판단을 받겠다는 것이 과연 합당한 것인지 묻고 싶다”라며 “끝까지 강경하게 대응하고 어떤 합의도 하지 않을 것을 명확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현재 케이퍼필름은 최씨를 명예훼손,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고소한 상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