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대학 수시 대비 상담실 운영…일대일 집중 서비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25일부터 3일간 구 평생학습관에서 2017학년도 수시모집 대비 일대일 집중 상담실을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상담은 구 평생학습관 전시실의 부스에서 진행한다. 자리엔 현직 진학지도교사가 참여, 참석자별 30분간 시간을 제공해 맞춤형 지원 전략을 제시할 예정이다.

서비스는 관내 고등학교 3학년생과 대입준비 수험생, 학부모라면 누구나 받을 수 있다. 구는 이들이 상담을 통해 정확한 입시정보ㆍ수능대비 학습전략을 익힐 수 있길 기대하고 있다.


신청은 11일부터 구 평생학습관 홈페이지를 통해 하면 된다. 구는 240명을 선착순으로 모집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입시 준비에 어려움을 겪는 학부모ㆍ수험생들의 고민을 덜어주기 위해 발빠르게 정보를 전하겠다”며 “지원전략과 학습방향을 세우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