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버이연합은 자유민주주의 단체?” 질문에…황교안 “시민단체”만 강조

[헤럴드경제]황교안 국무총리는 5일 보수단체 ‘어버이연합’이 박근혜 대통령의 보위단체라는 진보 진영 일각의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황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경제분야 대정부 질문에 출석, ‘어버이연합이 박근혜 대통령을 위한 보위단체인가’라는 새누리당 윤상현 의원의 질문에 “제가 알기에는 전혀 아니다. 시민단체다”라고 말했다.

또 윤 의원이 “어버이연합은 자유민주주의 수호 단체가 아니냐”고 재차 묻자 “네, 적극적으로 활동하는 시민단체”라고 강조했다.


김현웅 법무부 장관은 “어버이연합은 박 대통령의 보위단체가 아니냐”는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의 질문에 “수사가 진행 중인 상태인 만큼 이 단체에 대한 성격을 말씀드리긴 어렵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전국경제인연합회의 어버이연합 불법지원 의혹에 대해서는 “철저히 수사하겠다. 법령과 절차에 따라 수사하고 있고, 그리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며 “수사결과를 보면 단체의 성격을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