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원, 에너지 소외계층 150가구에 여름용 생활용품 전달

종합 안심솔루션 기업 에스원(대표 육현표)이 5일 한국에너지공단, 밀알복지재단과 함께 서울역에서 에너지 소외계층 지원 ‘에너지 나눔 챌린지’ 행사<사진>를 열었다.

행사는 에너지 소외계층에 대한 사회적인 관심과 후원을 장려하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시민 1500여명이 자전거 발전기를 통해 총 1500W(와트)의 전력을 생산하면, 에스원이 에너지 소외계층 150가구에 혹서기 생활필수품이 담긴 여름안심 선물키트를 전달하는 형식으로 이뤄졌다.

에스원은 이에 앞서 지난 1일 임직원 5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캠페인을 실시해 500W의 전력을 생산했다.


임석우 에스원 부사장은 “에너지 소외계층의 51%가 실내온도 30도가 넘는 집에서 생활하며 고통받고 있다. 이들은 대부분 월소득 60만원 이하인 가구”라며 “에너지 소외계층에 대해 지속적으로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진영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