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하늘길 열렸다…11일 첫 운항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아시아나항공 계열사인 저비용항공사 에어서울이 운항증명(AOC: Air Operator Certificate) 심사를 모두 통과하고 오는 11일 첫 국내선 운항을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에어서울은 지난달 16일부터 약 10일간 실시한 시범비행에 이어, 지난달 30일에는 위급 상황을 가정한 비상착수와 비상탈출 시범까지 마치고 국토부로부터 AOC 최종 승인을 받았다.


이로써 에어서울은 11일부터 3개월간 김포~제주의 국내선 노선을 먼저 운항하게 된다. 국내선 운항을 마친 뒤인 10월부터는 일본, 동남아, 중국 등의 국제선 운항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10월 국제선 취항 시점부터는 에어서울의 독자적인 브랜드 콘셉트로 디자인된 항공기가 적용될 계획이다.

당장 시작하는 에어서울의 국내선 항공권은 아시아나항공의 예약사이트 및 예약센터를 통해 구매할 수 있다. 10월 취항 예정인 국제선의 항공권은 8월 8일 오픈되는 에어서울의 예약사이트에서 구매할 수 있다.

killpa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