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제2회 창업열정대회 개최

-16일 접수ㆍ8월 20일 본 행사…실제 창업 과정에 따라 종합적 평가로 수상팀 선정

-차별화된 멘티 중심 쿼드러플 멘토링, 실질적 사업 진척 및 투자유치 성과로 연결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연세대 컴퓨터과학과(학과장 이경호)와 창업지원단(단장 손홍규)이 공동으로 ‘제2회 연세대학교 창업열정대회(Yonsei Startup Challenge)’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되는 연세대학교 창업열정대회는 연세대 컴퓨터과학과 학부 및 대학원 동문을 1인 이상 포함해 팀을 구성해야 참가할 수 있다.

오는 16일까지 참가팀 접수를 받고, 8월 20일 연세대 신촌캠퍼스에서 본선 대회를 개최한다.

사전 서류 심사 및 예선을 거쳐 본선까지 4주동안 실제 프로토타이핑 개발이나 사업 진전도의 성과를 보여주는 것이 대회의 주요 심사내용이다.

본선에서는 문제 해결을 조직적으로 도출하는 과정을 통해 커뮤니케이션ㆍ리더십ㆍ창의성 능력 등을 평가 받게 된다. 이 과정으로 사업의 진전을 이루는 실행력과 창업에 대한 진정한 열의 등 종합적인 평가를 통해 수상팀을 선발한다. 수상 시 교내 창업공간 제공, 4명의 전문가 멘토링, 최대 1000만원의 사업비 지원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특히 기존 멘토 중심에서 벗어나 성공 창업가, 벤처캐피탈사 임원, 교수, 변리사 등 창업계 전문가 멘토단의 차별화된 멘티 중심 쿼드러플 멘토링을 제공한다. 이택경 매쉬업엔젤스 대표, 네이버 박종목이사, 김현영 옐로모바일 부사장, 쏘카 이재용 대표, 하태훈 DSC인베스트 전무, 이경우 연세대 교수, 정부연 변리사 등이 멘토로 참여한다.

또 이번 대회는 네이버, 카카오, 옐로모바일 등 유수 인터넷 기업과 스마일게이트, 게임빌, 넥슨 등의 선도 게임사, 스톤브릿지캐피탈, DSC인베스트먼트 등의 국내 대표 벤처캐피탈 등 창업계 주요기관20여개사가 후원한다.


이경우 연세대 컴퓨터과학과 교수는 “연세대 창업열정대회는 여타 다른 대학 창업경진대회와는 다르게 상금수상, 스펙 쌓기의 목적이 아닌 실질적 창업으로 이어지게 한다는 것에서 차별적인 요소를 가진 행사”라며 “프로그램 구성 또한 실제 창업을 원하는 팀을 발굴해 지원한다는 목적으로 구성됐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 1회에 입상한 5개팀중, 현재 4개팀이 실제 법인화하여 사업을 진행하는 등 좋은 성과를 얻었다. 이중 대상을 차지했던 국제 송금서비스 ‘센트비’(대표 최성욱)는 이후 멘토단의 지원으로 매쉬업엔젤스 등 3개사로부터 2.6억원을 투자유치하고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어나가고 있다.

손홍규 연세대 창업지원단장은 “창업열정대회를 연세대를 대표하는 창업경진대회로 육성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