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선 낙석, 완전 복구…“집중호우 산사태 우려지역 일제 점검”

[헤럴드경제=함영훈기자] 코레일은 영동선 경북 석포역 인근 낙석으로 인한 철로 피해 복구작업을 4일 오후2시 15분경 완료했다고 밝혔다.

코레일은 이날 오전 8시21분 사고가 발생한 즉시 경북본부장의 현장지휘 아래 복구인력 120여명과 기중기 2대, 제크키트 2대, 모터카 2대, 굴삭기 2대 등 가용한 장비를 모두 투입, 예상 복구시간 보다 빨리 복구를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코레일 업무책임자는 “장마전선 북상으로 모레까지 전국적으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고 선로 순회를 강화하는 등 전국의 집중호우로 인해 산사태가 일어날 가능성이 큰 지역에 대한 일제점검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