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접근성 개선 등 김해신공항 후속대책 마련 촉구

[헤럴드경제=윤정희(울산) 기자] 울산시가 고속도로ㆍ철도 등 접근성 개선을 골자로한 김해신공항 건설 후속대책을 마련해줄 것을 정부에 촉구하고 나섰다.

김기현 울산시장은 5일 중앙부처를 방문해 신공항 ‘1시간 이내 접근 교통망 확충’과 ‘울산공항 항행안전시설 개선’ 등을 담은 건의문을 전달하고 정부 차원의 협조를 구했다.

주요 건의 내용은 첫째, 울산 외곽순환고속도로 건설. 이 도로는 울산은 물론 인근 경주지역의 여객과 화물 물동량을 김해신공항에 접근시키는 주요 경로인 경부고속도로와 연결 기능을 가지고 있어 김해신공항과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으로 분석되고 있다. 현재 예비타당성조사를 진행 중이고 사업완료 연도가 김해신공항 개항시기와 같은 2026년이기 때문에 예비타당성조사의 조속한 통과와 예산지원을 요청했다.


두번째 건의사항은 울산과 김해신공항간 고속도로 확장. 현재 울산에서 김해신공항으로 가기 위해서는 울산고속도로, 경부고속도로, 중앙고속도로를 경유해야 하고 72㎞ 정도의 거리로 이런 3개 고속도로를 경유할 경우 정상속도로는 70분 정도 소요된다. 그러나 상습적인 교통혼잡으로 30분에서 1시간 정도 지체는 수시로 발생되고 있는 상황이어서 3개 고속도로를 현재 왕복 4차로는 6차로로, 6차로는 8차로로, 8차로는 10차로로 확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셋째, 울산~양산간 고속도로 건설을 요청했다. 온산과 미포 등 대규모 국가산업단지에서 발생되는 항공 물동량의 원활한 수송을 지원하고 울산~포항 고속도로를 통해 경주와 포항 등으로 이용권역이 확대되어 김해신공항으로 접근성을 높일 수 있어 꼭 필요한 사업으로 분석했다. 또한, 울산과 김해신공항간 13㎞나 단축되는 최단 경로의 고속도로 신설을 통해 여객 및 화물 물동량의 비용 절감 효과도 기대되는 만큼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촉구했다. 


넷째, 울산(무거)~부산(내성)간 광역간선급행버스체계(BRT) 건설이다. 울산, 양산, 부산권 등 광역권 버스 이용자들의 김해신공항까지 접근성 강화를 위해서는 광역간선급행버스체계 건설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현재 울산과 부산 등 각 도시에서 단계별로 BRT 설치를 계획 중에 있으며 이러한 도심 내 BRT 시설과 연계하여 이용효율을 극대화시키고 접근 교통수단의 다양화를 통해 항공 이용자들의 편의를 제공할 수 있도록 BRT 사업에 대한 국비 지원을 요구했다.

다섯째로는 울산(굴화)~양산(북정)~김해신공항 광역(급행)철도 건설이다. 울산, 양산, 부산권 등 동남권 이용자들의 신속성, 정시성, 편리성을 확보하기 위해 광역철도를 통한 접근성 확보도 중요하다는 주장이다. 울산에서 양산까지 구간은 이미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포함된 노선이고 양산에서 김해신공항까지 노선을 연장함으로써 김해신공항까지 접근수단의 다양화와 울산과 부산 서부권 개발의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예측됐다.

여섯째, 울산 태화강역에서 김해신공항간 직결 운행 고속열차를 투입해 중 것도 건의했다. 현재 공사 중인 부전에서 마산 간 경전선과 부산과 울산 동해남부선 복선전철사업은 각기 2020년과 2019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이용자들의 불필요한 환승 없이 1시간 이내 접근토록 하여야 김해신공항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김해신공항까지의 접근교통망의 확충이 이뤄지면 김해신공항이 인천국제공항에 이어 대한민국의 명실상부한 제2 관문 국제공항으로서의 역할과 기능을 다하는 것은 물론, 국가균형발전을 이루는 데도 크게 기여할 것이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