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의신2’ 아싸 이희진 재산 공개…의혹 여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사업가 겸 래퍼지망생 이희진이 자신을 둘러싼 ‘사짜 의혹’에 대해 해명하기 위해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재산을 인증했다.

지난 6월 방송된 Mnet ‘음악의신2’에 브로스 2기 멤버가 되기 위한 오디션에 참가한 래퍼 지망생 이희진은 이 프로그램에서 자수성가한 청년 사업가이자 수천억대 자산가로 소개돼 화제를 모았다.

그는 주식 투자로 자수성가해 현재 미라클홀딩스, 미라클인베스트먼트 등 8개 기업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프로그램에서 소개됐다.


그가 운영하는 미라클인베스트먼트는 투자자문기업으로 주로 온ㆍ오프라인에 증권정보를 제공한다. 일반 주식 뿐 아니라 선물옵션, 장외주식, 공모주 등 다양한 상품 정보도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이 씨가 방송 출연 등을 통해 인기를 얻자 일각에서는 이희진에 재산과 관련한 의혹이 제기됐다. 자신을 회계사라고 주장하는 한 네티즌은 이 씨의 SNS에 “자산 규모가 120억 이상인 회사의 경우 외부감사 대상인데 당신의 회사는 외부감사 대상이 아니다”라며 이희진이 ‘사짜’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이희진은 지난 4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그럴듯 한 주장이다. 재산을 인증한다”며 ‘미라클인베스트먼트’의 주주명부를 공개했다. 그가 공개한 주주명부에 따르면 미라클인베스트먼트는 이희진이 20만 주 100%를 보유하고 있는 1인 기업이다. 이 회사의 자본금은 총 2000만 원이다.

이어 그는 “미라클인베스트먼트는 정확히 연 순수익 30~40억 정도 내는 회사다”라며 “보통 회사가치를 산정할 때 1년 당기순이익에 PER을 곱한다. 보수적으로 10을 곱한다 쳐도 내 회사의 가치는 400억”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회사 앞으로 된 부동산 등을 인증하며 자신의 회사 ‘미라클인베스트먼트’의 가치는 최소 550억 원이라고 주장했다.

이 외에도 그는 “‘미라클인베스트먼트’ 말고도 10개 정도의 계열사가 있으며 100개가 넘는 기업에 투자했다. 부가티, 롤스로이스 등 자동차도 있다”며 자신의 재산이 수천억대가 맞다고 인증했다.

그는 “재산 인증을 마지막으로 더이상 블로그를 하지 않으려고 했다”며 “하지만 여러분들 께 판단을 맡긴다. 추천 및 공유 수가 2000이 넘으면 블로그를 계속 운영하겠다. 투자매매기법과 스토리를 계속 진행하고 아니면 그냥 사업에 전념하겠다”는 말로 글을 마무리지었다. 현재 그의 글은 공감 수 4000을 훨씬 넘어선다.

한편 이날 이희진이 공개한 자료에 일부 네티즌은 “이희진이 공개한 자료 중 ‘미라클인베스트먼트’가 자본금 2000만 원의 회사이며, 회사의 모든 지분을 이희진이 가지고 있다는 것만이 객관적 자료다”라며 “당기 순이익, 부채 등에 대해서 객관적인 증명 없이 자기 마음대로 기업 가치를 정했다”며 의혹을 거두지 않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