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 정보 직접 확인하세요!

- 식약처, 의약품적정사용정보(DUR) 공개 범위 확대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는 의약품안전사용을 위해 1일부터 의약품 정보 포털 사이트인 ‘온라인의약도서관(drug.mfds.go.kr)’을 통해 의약품 적정사용(DUR) 정보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의약품적정사용(DUR, Drug Utilization Review)정보는 함께 사용하면 안 되거나 주의해서 사용해야 하는 의약품 안전사용 정보를 말한다.

기존 의약품적정사용 정보는 특정연령대금기, 노인주의, 투여기간 주의 등으로 나눠서 제공돼 왔다. 


‘특정연령대 금기’는 특정연령에는 심각한 부작용을 유발하거나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아 처방 및 조제가 제한된 146개 성분에 대한 정보이다.

‘노인주의’는 65세 이상의 노인에게 사용 시 주의가 필요한 20개 성분에 대한 정보이며, ‘투여기간 주의’는 효능ㆍ효과, 용법ㆍ용량 등에서 투여기간을 설정한 16개 성분에 대한 정보이다.

이번에 확대되는 정보는 각각에 대한 제품명, 업체명, 모양 및 성상, 의약품분류(전문ㆍ일반) 등이다.

오는 8월부터는 병용금기, 임부금기, 용량주의, 서방정 등 복용주의에 대한 의약품적정사용(DUR)정보 공개를 확대한다. 희귀의약품 생산ㆍ수입실적, 의약품 부작용에 대한 정보 등도 개방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이번 의약품적정사용정보 확대는 의약품 안전정보의 접근성과 활용도를 높여 소비자, 기업, 협회 등이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를 소비자들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며 “소비자, 기업 등 민간에서 원하는 의약품 공공데이터를 지속적으로 발굴ㆍ개방해 민간 시장이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는 동시에 올바른 의약품 안전 정보를 확산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