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영, 서청원 출마해도 “끝까지 간다”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최근 새누리당 당 대표에 출마한 이주영 의원이 만일 ‘친박계 맏형’ 서청원 의원이 등판하더라도 “끝까지 가겠다”고 5일 밝혔다.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한 이 의원은 서 의원이 전당대회에 출마해도 “여러 차례 입장을 밝혀왔듯이 제가 당 대표로서 가장 적임자라고 생각해서 (당원과 국민의) 판단을 받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의원은 최근 친박계 내부에서 서 의원을 당 대표로 추대하자는 목소리가 나온 것을 두고 “이번 전당대회에서 선출될 당 대표는 당의 혁신을 이끌고 정권 재창출을 해내야 하기 때문에 최적임자가 누구냐는 관점에서 봐야 한다”며 “친박ㆍ비박 계파적 구도에서 후보들을 바라보고 단일화를 이뤄내거나 추대를 하는 계파적 프레임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범친박계로 분류되는 이 의원은 4ㆍ13 공천 과정에서 친박 패권주의가 존재했느냐는 질문에 “친박ㆍ비박 할 것 없이 계파적인 분란이 있었기 때문에 당원과 국민에게 아주 좋지 않게 보였던 것”이라고 답했다. 친박ㆍ비박 패권주의 중 어느 쪽이 더 강했는지 여부에는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다 비판에서 자유롭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ye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