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영, 전당대회 룰 “모바일 투표ㆍ단일성 집단지도체제 찬성”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최근 새누리당 당 대표에 출마한 이주영 의원이 최근 찬반 양론이 뜨거운 전당대회 룰인 모바일 투표, 단일성 집단지도체제에 대해 5일 찬성 입장을 밝혔다.

‘범친박계’로 분류되는 이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발해 “모바일 투표는 (전당대회) 무렵이 휴가철이고 투표율 저조가 예상되기 때문에 참여율을 높인다는 측면에서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며 “다만 대리투표ㆍ집단투표 등 과거 여러 문제점이 있었기 때문에 부작용을 방지하는 보완 대책이 동시에 마련되면서 도입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 선출해 당 대표의 권한을 강화하는 ‘단일성 집단지도체제’ 안에 대해서도 “종전의 집단지도체제가 문제가 많아 ‘봉숭아 학당’이란 얘기를 들어서 혁신비상대책위원회가 대표와 최고위원 분리 선거를 하기로 합의했는데 그걸 바꿀 만한 충분한 명분이 없다”며 “계파 이익을 위해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를) 바꾼다고 하면 당원과 국민들로부터 별로 바람직하게 받아들여지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근 혁신비대위가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를 결정했지만 친박계를 중심으로 종전의 순수 집단지도체제를 유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상황이다. 또 전당대회 모바일 투표 도입에 대해서도 친박계는 젊은 층과 일반 당원의 투표를 유도해 친박계에 불리하다는 계산과 대리투표 가능성 때문에 회의적인 시각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