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베트남 껀터 해외봉사단 파견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 인천대학교 베트남 해외봉사단 40명이 5일 출정식을 갖고 6일부터 13일까지 6박 8일의 해외봉사활동을 시작한다.

인천대는 베트남 해외봉사활동 시행을 위해 지난 4월부터 베트남 남부지역 명문대학인 껀터대와 사전답사 등을 통한 프로그램 협의를 거쳐 ▷껀터지역 고아원생 초청 한국문화 체험 및 문화 공연 ▷껀터시 고엽제 피해 등 장애우 시설 돌봄 활동 및 음식나눔 ▷껀터 외곽지역 불우가정(2가정) 집수리 활동 ▷껀터대 학생과의 교류 활동 ▷껀터 및 호치민 지역 문화체험 등 프로그램을 진행키로 했다.

최성을 총장은 봉사단 발대식을 통해 “봉사단 여러분들이 학교에서 다양한 교육과 준비를 했지만, 해외봉사 활동은 낮선 문화, 언어, 음식, 기후 등 예기치 못한 많은 어려움이 따른다”며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베트남 국민들의 마음에 다가서는 따뜻한 봉사활동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인천대는 지난 2015년에도 베트남 껀터대 및 강화지역 다문화가족센터 관계자, 베트남 이주민 여성 가족 등 36명의 봉사단을 파견해 껀터지역에서 시골길 통학로 보수작업 및 이주여성 부모 신병치료 지원, 이주여성 이혼자녀 돌봄 활동 등을 시행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