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문학산 등산로에서 통일신라 제의 유적 발굴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천 남구 문학산 등산로에서 통일신라 제의(祭儀) 유적이 발굴됐다.

이번 발굴은 중부지방에서 최초로 발견된 통일신라시기의 제의 유적이라는 점에서 향후 연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남구는 5일 ‘인천 문학산성 주변 유적 발굴 조사’에서 통일신라시대의 제의 유적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 유적에서는 청동기시대 마제석촉 3점, 통일신라 기와편 50점과 토기 20점, 고려시대 명문기와 청자 각 2점 등 총 100여점의 유물이 출토됐다.


유적은 남구 문학산성(인천시 기념물 제1호)의 서쪽 능선 등산로에서 동쪽으로 약 300m 떨어진 곳에서 발굴됐다.

능선 한가운데 높이 3m 정도의 큰 바위가 가로막고 있고 그 바위 위쪽에 사각형의 제단시설이 설치된 건물지다.

크기는 가로 최대 3.6m, 세로 최대 3.5m 정도로 평면은 ‘ㅁ’자 모양이며, 주변 바위를 그대로 이용하면서 조성됐다.

바위에 의탁한 제의 유적은 선사시대 때부터 확인되는 대표적 제의유적 형태를 띄고 있다.

이번처럼 산성과 동떨어진 지점에서 확인된 경우는 흑산도 상라산 제사유적 등과 같이 보기 드문 편이다.

건물지 상부 및 주변에서는 청동기시대의 화살촉 3점과 청자편 등과 다량의 통일신라시대 기와와 토기유물이 발견됐다.

특히 ‘순화원년칠월일관(淳化元年七月日官)’이라는 명문이 새겨진 고려시대 기와가 같이 출토, 이 유적이 청동기시대부터 통일신라시대를 거쳐 고려시대 이후 12세기까지 지속적으로 제의 유적으로 이용됐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순화원년칠월일관의 ‘순화(淳化)’는 북송의 연호로, 고려시대 990년(성종)에 해당한다.

비교될 수 있는 유적으로는 바다와 관련이 있는 장도 청해진유적과 영암 월출산유적, 흑산 상라산 제사유적 등을 꼽을 수 있다.

한편 남구는 8000만원(시비 60%, 구비 40%)의 예산을 들여 지난 5월23일부터 7월11일까지 발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발굴 조사는 지난 2014년 시굴 조사를 맡았던 (재)한국고고인류연구소가 맡아 진행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