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상장기업 전년 순이익 8000억원 감소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 인천지역 유가증권 및 코스닥 상장기업들의 지난해 순이익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인천상공회의소가 발표한 ‘2015년 인천지역 상장기업 영업실적’에 따르면 거래정지기업 3곳을 제외한 69개 기업의 순이익은 3945억원으로 2014년(1조2084억 원)보다 8139억원 줄었다.

순이익률은 전년(7%) 대비 0.4% 포인트 감소한 6.6%를 보였다.

전체 매출액은 38조6584억원으로 전년 대비 15.5%(5조9918억원), 영업이익은 2조5579억원으로 11%(2818억 원) 각각 증가했다.

부채는 총 38조6286억원으로 2014년보다 4.4% 늘었다.


69개 기업 가운데 흑자를 낸 곳은 52개, 적자를 낸 곳은 17개였다.

상위 10대 기업의 매출규모는 29조5962억원으로 전체 인천 상장기업 매출액의 76.6%에 달했다.

인천 상장기업의 시가총액은 28조6810억원으로 6개 광역시 가운데 대전에 이어 2위였다.

인천상공회의소 관계자는 “지난 2015년은 대내외적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 제조업의 경우 철강 및 건설ㆍ공작기계 등의 실적 악화에 따라 영업이익률, 순이익률 등 수익성이 악화되며 인천지역 상장기업들의 전반적인 경영실적이 모두 침체됐다”고 분석했다.

또 세계적인 경기침체와 국가별로 환율 전쟁 등 지정학적 불확실성이 점점 확대되고 있어 2016년 기업 실적 전망도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