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외파생상품 청산 의무화 2년만에 청산금액 800조원 육박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한국거래소를 통한 원화 이자율 스와프(IRS) 거래 청산 규모가 장외파생상품 청산 의무화 시행 2년 만에 800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거래소를 통해 청산된 원화 이자율 스와프 거래는 지난달 30일 기준 총 799조원, 2만9958건을 기록했다. 또, 청산된 거래 중 만기도래, 조기종료 등으로 소멸하지 않은 원화 이자율 스와프 거래 잔고는 지난달 말 기준 557조원을 규모로 집계됐다.

거래소는 오는 11월 미국달러 이자율스와프(USD IRS) 거래에 대한 청산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향후 다양한 장외파생상품 거래를 청산대상 상품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거래축약(Compression) 서비스를 도입해 청산 참가자의 포트폴리오 관리 편의를 제고하는 등 청산제도를 글로벌 청산제도와 부합하도록 개선할 방침이다.

한편, 청산의무화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주요 20개국(G20)이 장외파생상품 거래의 청산을 중앙청산소(CCP)를 통해 하기로 합의하면서 도입됐다. 국내에서는 현재 원화 이자율 스와프 거래가 의무청산 대상 상품으로 지정돼 있다.

거래소에 따르면 원화 이자율 스와프 거래 청산금액은 지난해까지 소폭 감소세를 보였으나 올해 상반기 들어 증가 추세다.

기준금리 인하 등 금리 변동성 확대와 유럽증권감독국(ESMA)으로부터의 적격 청산소(CCP) 인증 등이 청산 대상 거래 증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청산 의무화 시행 초기인 2014년 하반기에는 국내 은행의 청산금액이 179조원(45%)으로 가장 컸다. 최근에는 증권사의 청산 규모가 증가해 올 상반기 173조원으로 가장 큰 비중(43%)을 차지했다. 외국계 은행의 청산규모도 시행 초기 69조원(17%)에서 최근 120조원(30%)으로 증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