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계 “최저임금 1만원 주장은 터무니없다”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중소기업계가 노동계의 최저임금 65.8% 인상(시급 1만원) 주장에 대해 터무니없다며 최저임금 동결을 촉구했다.

중소기업계는 5일 중소기업중앙회 논평을 통해 “이러한 가운데 2017년 적용될 최저임금 결정 시한이 이미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최저임금위원회가 공전을 거듭하며 노동계와 경영계의 격차가 좁혀지지 않고 있는 것은 참으로 유감”이라며 “노동계는 65.8% 인상(시급 1만원)이라는 터무니없는 주장을 내걸었고, 정치권조차 포퓰리즘에 빠져 이에 동조하고 있어 중소기업인들은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중소기업계는 그간 임금인상률과 경제성장률, 물가상승률 등 경제지표를 훨씬 뛰어넘어 인상된 최저임금을 현실에 맞게 조정하기 위해 2017년 적용될 최저임금을 동결할 것을 정부에 강력히 요구했다.

중기중앙회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느끼는 체감 경기는 더욱 차다”며 “영업이익으로 금융비용조차 감당하지 못하는 중소기업이 절반에 이르고 소상공인은 높은 임대료와 빚, 경기침체의 삼중고로 어느 때보다 심각한 불황에 빠져 있다. 이러한 상황이 지속될 경우 우리 경제의 성장잠재력이 크게 훼손될 것이고 고용시장의 불안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현 경제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