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관광지 ‘셀카’ 사고 주의보…”셀카는 상어보다 위험하다”

관광지 사고 잇따르자 각국 예방 캠페인…위험천만 셀카 자제해야

위험한 셀카

최근 전 세계 관광 명소에서 셀카(셀프카메라의 줄임말·셀피)나 사진을 찍다가 위험천만한 사고를 당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남들이 찍지 않는 위치나, 더 좋은 각도에서 멋진 사진을 남기려는 욕심 탓에 자칫하면 생명을 잃을 수도 있는 만큼 무리한 셀카나 사진 촬영을 자제해야 한다는 우려 목소리가 나온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간) 한국인 관광객이 페루 아마존 밀림 지역에 있는 곡타 폭포에서 사진을 찍다가 중심을 잃고 540m 아래로 추락해 숨진 사실이 4일 알려졌다. 혼자서 배낭여행을 하다가 숨진 이 남성은 폭포 위에서 독일 관광객과 서로 사진을 찍어주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달 29일에는 페루 중남부 안데스 산맥에 있는 잉카 후기의 유적지인 마추픽추에서도 독일 관광객이 셀카를 찍다가 추락사했다.

독일 국적의 올리버 파커(51) 씨가 출입제한 구역에 들어가서 셀카를 찍으려다가 300피트(약 91m) 절벽 밑으로 떨어져 숨졌다.

목격자들은 파커 씨가 절벽 위에서 허공에 떠 있는 것처럼 보이는 사진을 찍으려고 뛰어올랐다가 중심을 잃는 바람에 절벽 아래로 떨어졌다고 전했다.

인도에서는 ‘남과 다른’ 셀카 사진 욕심 탓에 운동선수가 유명세를 치르기도 했다.

인도의 크리켓 선수인 라빈드라 자데자(27)는 아내와 함께 멸종 위기 동물인 인도사자를 배경으로 찍은 셀카 사진을 소셜네트워크(SNS)에 올렸다가 사진이 급속히 퍼지면서 급기야 인도 산림 당국의 조사까지 받았다.

지난달에는 태국의 유명 관광지인 ‘콰이강의 다리’에서 셀카에 열중하던 일본 남성이 열차에 치여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남성은 열차 선로가 지나는 다리 위를 걸으며 셀카에 열중한 나머지 뒤쪽에서 다가오는 열차를 감지하지 못하고 사고를 당했다.

무리한 셀카가 계속되자 ‘셀카가 상어보다 더 위험하다’는 보도까지 나오기도 했다. 미국의 IT(정보기술) 전문매체인 매셔블은 지난해 전 세계에서 셀카를 찍다가 사망한 사람은 최소 12명으로 상어의 공격을 받아 사망한 8명보다 많다고 보도했다.

세계 각국은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러시아는 지난해 “‘SNS 좋아요’ 100만 건도 당신의 생명만큼 값지지 않다”는 표어를 내걸고 각종 캠페인을 벌였다. 미국 공원관리 당국은 방문객들이 야생동물과 위험한 셀카를 찍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공원출입 통제에 나서기도 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