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머니 ‘은’으로 몰린다…브렉시트로 안전성 부각

[헤럴드경제=이수민 기자] 금을 사기는 부담스럽고, 비교적 안전한 자산에 투자는 하고 싶은 투자자들이 ‘은’으로 몰리고 있다. 중국인들도 은 사모으기에 대거 나서면서 은의 몸값이 치솟고 있다.

은값은 브렉시트 투표 후 급등세를 보이면서 2년 만에 최고액을 기록했다. 4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은 현물 가격은 전날 종가보다 7% 오른 온스당 21.1377달러까지 치솟았다고 블룸버그통신 등은 전했다.

은값이 장중 온스당 21달러를 넘긴 것은 2014년 7월 이후 약 2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이날 은값은 온스당 20.3246달러에 마감했다.

브렉시트 이후 은값은 최고 19%까지 상승했으며, 같은 기간 금값은 7.8%오르는 데 머물렀다. 

[자료=123rf]

중국인 투자자들도 은 매수 대열에 대거 합류했다. 이날 상하이선물거래소(SHFE)에서도 은 선물 가격이 개장과 동시에 1㎏당 4419위안까지 올라 상한가를 기록했다.

은을 찾는 수요가 갑자기 늘어난 것은 브렉시트 투표로 금융시장이 요동치면서 다른 투자처를 찾는 이들이 늘었기 때문이다. 대표적 안전자산으로 금이 있지만 가격이 온스당 1351달러로 은보다 확연히 비싸다.

마이커 선물의 왕진위 애널리스트는 금보다 저렴한 가격 때문에 전통적으로 은이 투기의 대상이 되는 경우가 많았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