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200km 해상까지 LTE 서비스 ‘씽씽’

KT, 신규 해상안전 솔루션 개발

KT(회장 황창규)가 해상안전을 위한 LTE 서비스 가능지역(커버리지) 확대 기술 및 정보통신기술(ICT) 솔루션을 공개했다.

KT는 5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해양수산부, 코오롱, NOKIA등 정부기관 및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해양안전 ICT 솔루션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현재 해상에서 중계기 없이 통신이 되는 LTE 커버리지는 육지로부터 약 50km 내외. 선박용 중계기를 활용해도 100km 이상의 해상은 LTE 서비스가 불가능했다.

KT는 ‘LTE 타임 어드밴스(Time Advance)’ 기술 기반의 ‘초수평안테나배열시스템(OTHAD: Over The Horizon Antenna Distribution)’을 개발, 중계기 없이 최대 200km까지 해상 커버리지를 확대했다. 


‘LTE 타임 어드밴스’는 신호처리 및 수신방법을 개선한 기술로, 거리에 따라 단말과 기지국을 자동으로 동기화 해 원거리에서도 통신이 가능하다. ‘초수평안테나배열시스템’은 데이터 송수신 정확도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안테나를 구성한 시스템이다.

KT의 해상안전 LTE 시스템은 현재 한라산과 태백산에 설치돼 185km 떨어진 해양과학기지는 물론, 200km 내 주요 어업장에도 자유로운 데이터 통신 서비스를 지원한다. 또한 KT는 코오롱인더스트리(이하 코오롱)와 함께 ‘IoT 라이프텍재킷 Marine(이하 IoT 재킷)’을 공동 개발했다.

IoT 재킷은 일반 아웃도어 점퍼 형태로, 조난자가 물에 빠지면 수압감지센서가 작동해 자동으로 구명튜브가 팽창된다. IoT 모듈이 내장돼 있어 조난자의 위치정보와 심박수 등 건강상태를 주기적으로 재난상황실로 전달한다.

이혜미 기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