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웨이 중금속 검출 사과 ”알리지 못해 죄송”

[헤럴드경제]코웨이가 자사 일부 얼음정수기에서 중금속인 니켈이 검출됐다는 사실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코웨이는 해당 물질이 인체에 무해함을 확인했다고 해명했으나 1년여 동안 소비자들에게 이 사실을 알리지 않아 비판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4일 코웨이는 “2014년 4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설치된 얼음정수기 총 3 제품(CHPI-380N ·CPI-380N / CHPCI-430N / CPSI-370N) 중 일부 제품에서 내부부품이 박리돼 니켈 등의 이물질이 발생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지난해 7월 최초 인지했다고 했다”고 밝히면서 “이물질 발생으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거듭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코웨이는 검출된 성분이 니켈임을 인지한 후 외부 전문가 조언 등 다방면의 면밀한 검토를 바탕으로 해당 정수기 음용수에서 발생 가능한 수준이 인체에 무해함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해당 이슈를 인지한 즉시 해당 제품 사용 고객 대상으로 사전점검과 애프터서비스(A/S) 기사의 방문, 입고 수리, 제품 교환 등의 개선 조치를 시행했으며 현재 8만7000여 계정의 97% 이상 개선 서비스 진행을 완료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사전에 소비자들에게 바로 알리지 못한 것과 관련해서는 해당 물질의 인체 무해성 여부와 신속한 처리가 우선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코웨이는 “현재 개선 조치가 완료된 제품은 안심하고 사용해도 되지만 고객이 원하면 다른 제품으로 교환하고, 해약을 원할 경우에는 위약금 없이 바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다시는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제품 개발에 있어 신중을 가하도록 노력하겠다”며 “다시 한번 해당 건으로 불편을 끼쳐 드린 점 사과 드린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