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웨이 중금속 파문, 주가 곤두박질 ‘5784억 실종’

[헤럴드경제] ‘중금속 논란’ 여파로 코웨이 주가가 직격탄을 맞았다.

4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코웨이 주가는 전 거래일(10만7500원)보다 6.98%(7500원) 내린 10만 원에 장을 마쳤다. 한 때 9만8300원까지 떨어졌으나 가까스로 10만원 대를 유지했다.

시가 총액은 7조7125억 원으로 줄어, 이날 하루 만에 5784억 원이 사라졌다.

앞서 일부 언론은 코웨이의 얼음정수기 일부 모델에서 암을 유발할 수 있는 중금속인 니켈이 검출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코웨이는 이 같은 사실을 1년 전부터 알면서도 소비자에게 쉬쉬해왔던 사실이 드러났다..


코웨이는 중금속 논란이 확산할 조짐을 보이자 이날 공식 사과했으나 논란은 거세지고 있다.

코웨이는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등을 통해 “고객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추후 해당 건으로 발생할 수 있는 불편사항에 대해 필요한 모든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코웨이는 문제가 된 정수기는 지난 2014년 4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설치된 얼음정수기 3종류 가운데 일부라고 전했다.

코웨이는 “지난해 여름 니켈 검출 사실을 인지한 후 외부 전문가 등을 통해 정수기 내 니켈 발생량이 인체에 무해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검출 사실 직후 사전점검, 제품교환 등을 통해 제품 97%가 완료조치됐다”고 언급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