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네파탁 경로, 괌→오키나와→대만…한반도 비켜가

[헤럴드경제] 태풍 네파탁이 북서쪽으로 향하며 한반도를 피해 갈 것으로 예상된다.

2016년 제1호 태풍 네파탁은 지난 3일 괌 남쪽 약 53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다.

기상청은 5일 오전 4시 올해 제1호 태풍 네파탁의 예상경로를 발표했다. 태풍 네파탁은 오는 7일 일본 오키나와에 접근해 8일 대만 인근까지 북상할 것으로 보인다.

네파탁은 괌 서쪽 약 730km 부근 해역까지 북서진했다. 크기는 ‘중형’, 강도는 ‘중’으로 발달했다.

[사진=네이버 캡처]

네파탁은 5일 오후 9시 미국 괌 서북서쪽 1210㎞ 해상에, 6일 오후 9시에는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660㎞ 해상에, 7일 오후 9시에는 타이완 타이베이 동남동쪽 약 200㎞부근 해상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현재 네파탁의 경로가 한반도를 피해갈 것으로 예상되지만 변동이 있을 수 있으니 예보를 수시로 참고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기상청은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중부지방에는 7일까지 장맛비가 이어지고, 이후 잠시 소강상태에 들어갔다가 주말인 9일부터 남해 상에 장마전선이 활성화해 남부지방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