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볼리, 코란도C, 코란도 스포츠…정열의 ‘삼바 에디션’ 출시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쌍용자동차가 티볼리, 코란도C, 코란도 스포츠와 같은 주력 SUV를 대상으로 ‘삼바 에디션’을 특별 한정 판매한다고 5일 밝혔다.

삼바 에디션은 (Samba Edition)은 한여름의 뜨거운 정열을 반영한 모델로 ▷삼바 컬러를 활용한 전용 데칼 ▷수출용 윙로고엠블럼 ▷스피닝휠캡 등 유니크한 이미지를 느낄 수 있는 아이템이 공통 적용된다. 

티볼리 쌈바 에디션

코란도 C 삼바에디션에는 ▷LED 도어 스커프 ▷테일게이트 LED램프를 적용해 인테리어에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했다. 아울러 IT기기 사용빈도가 높은 최근 트렌드를 반영해 센터페시아에 휴대폰 무선충전기를 적용했고, 인피니티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7인치 3D 내비게이션 포함)을 탑재했다.

코란도 스포츠는 ▷넛지바 ▷전면 스키드플레이트 ▷LED 도어스커프 ▷스포츠알로이페달 등 스포티한 스타일을 위한 아이템을 대거 적용했다.

코란도 스포츠 쌈바 에디션

티볼리는 ▷전/후면 스키드플레이트 ▷포그램프 몰딩 ▷사이드실 등을 갖춰 다른 모델들과 차별화했다.

아울러 쌍용차는 중소형 SUV 라인업을 위한 신규 외장컬러로 ‘갤럭시그린(Galaxy Green)’을 선보였다. 갤럭시그린은 코란도 C와 티볼리 브랜드에 적용될 외장 컬러로 모던한 느낌이 강조된다. 쌍용차는 “자연으로의 회귀를 주제로 SUV 고유의 힘과 단단함을 표현하기 위해 채도를 세밀하게 조정했으며, 티볼리의 경우 화이트 루프와 투톤컬러를 구성했을 때 조화로움이 극대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쌈바 에디션 엠블럼

삼바에디션 모델의 판매가격은 각각 ▷코란도 C 2748만원 ▷코란도 스포츠 2674만원 ▷티볼리 2030~2310만원(가솔린~디젤)이며, 9월말까지 한정 판매(티볼리는 8월까지)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