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중국기업 한국 추월했다”

[헤럴드경제=윤재섭 기자]중국 기업이 수익성과 성장성 등 경쟁력에 있어 한국 기업을 추월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원장 권태신)은 ’한ㆍ중 양국의 기업경쟁력 분석 및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번 연구는 2007년에서 2014년을 기준으로 양국의 상장 비금융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한 것이다. 평가기준은 수익성, 성장성, 규모 등의 성과지표, 연구개발비중, 특허출원수를 기준으로 한 연구개발 지표, 해외매출비중, 해외 인수합병(M&A) 금액을 기준으로 한 국제화 지표, 노동생산성을 기준으로 한 성과지표 등 4개 지표, 8개 세부지표를 활용했다.


지난 2014년을 기준으로 보면 중국 전체 상장기업이 8개 지표 중 ▷수익성, ▷성장성, ▷자산규모, ▷특허출원 수, ▷해외 M&A금액 등 5개 지표에서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산규모의 경우 중국기업은 2007년 6억 3992만 달러로 한국 11억 5348만 달러의 55% 수준이었지만, 7년 후인 2014년에는 15억 704만 달러로 배 이상 증가하면서 한국(14억 6328만 달러)을 추월했다. 또 2014년 중국 상장기업의 매출증가율은 7.66%로 한국 3.39%의 2배에 달했다.

영업이익률은 중국이 앞선 가운데 그 격차가 2007년 4.26%에서 2014년 4.86%로 벌어졌다. 해외 M&A 금액은 중국기업이 2014년 700만 달러로 한국 228만 달러보다 세 배 가량 많았다.


중국의 매출액 상위 30대 상장기업은 8개 지표 중 ▷수익성, ▷성장성, ▷해외 M&A금액 등 3개 지표에서 한국을 앞섰다. 수익성 지표인 영업이익률의 경우 2014년 중국은 13.82%로 한국 6.82%의 두 배에 달했다. 같은 해 성장성 지표인 매출증가율도 중국이 12.86%로, 한국의 5.45%를 크게 앞질렀다.

평균 해외 M&A 금액은 중국이 2007년 33만 달러에서 2014년 1509만 달러로 50배 가까이 증가한 반면 한국은 2007년 572만 달러에서 2014년 912만 달러로 늘어난데 그쳤다.

다만, ▷연구개발 비중, ▷특허출원 수, ▷해외 매출 비중, ▷자산규모, ▷노동생산성 지표는 한국이 중국보다 우위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연구를 진행했던 김산월 국민대 교수는 “30대 상장기업을 기준으로 보면 중국 기업이 전체적으로 한국기업에 뒤졌지만 그 격차가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는 것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과 중국의 제조업 상장기업을 기술수준별로 분류하고 경쟁력을 분석한 결과, 저기술ㆍ중기술 수준에 속하는 기업은 중국이 한국을 앞서고, 고기술ㆍ하이테크 기업은 한국이 중국보다 우위에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고기술 기업들도 시간이 지날수록 중국의 추격이 가속화되고 있다. 


김 교수는 중국기업이 이처럼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원인으로 ▷정부의 국유기업에 대한 재정 지원, ▷정부의 IPO(기업공개) 추진ㆍ장려 정책, ▷정부와 대기업의 기술개발형 펀드조성, ▷기술력ㆍ브랜드 흡수를 위한 해외 M&A , ▷소비력이 향상된 중국내 소비시장을 꼽았다.

그는 “중국기업의 추월에 대비한 우리정부와 기업의 대응책 마련이 시급하다”면서, “정부는 상장 규제를 완화하고 기업의 자금조달 여건을 개선하며 기술개발투자에 유리한 환경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