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ㆍ삼성重, 대우조선보다 분식가능성 커…“감리 철저히 해야”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정유섭 새누리당 의원은 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20대 국회 첫 대정부질문에서 “대우조선해양ㆍ현대중공업ㆍ삼성중공업ㆍ현대미포조선ㆍ현대삼호중공업 등 국내 5대 조선사의 지난 10년간 ‘실제-추정 현금흐름 차이’를 분석한 결과,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의 분식회계 가능성이 대우조선해양보다 더욱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에 따르면 조선업은 발주처가 조선사에 지급할 공사대금을 후반부에 지급하는 ‘헤비테일(Heavy Tail)’ 방식의 산업이다. 또 선박건조 기간이 길어 실제 현금이 오고 나가는 ‘영업현금흐름’과 장부상 현금흐름인 ‘추정영업현금흐름’이 차이가 날 수밖에 없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런 수주산업의 특성을 악용해 공사대금을 지급받기 전 미청구공사의 공사원가를 낮추고 매출액을 부풀리는 분식회계를 자행했고, 그 결과 실제-추정영업현금흐름 간 비약적인 차이를 보였다.


실제 지난 3월 안진회계법인과 대우조선이 5조원의 손실 반영해 재무제표를 자진수정한 결과 지난 2013년과 2014년의 추정-실제 현금흐름 차이가 각각 –1조8426억원에서 6285억원, -1조1294억원에서 795억원으로 1조원 이상 대폭 줄었다. 당초 2006년에서 2015년까지 대우조선의 추정영업현금흐름(영업이익 감가상각비, EBITDA)는 연간 최소 7000억원에서 최대 2조3000억원까지 차이가 난 바 있다.

문제는 현대중공업가 삼성중공업 등 이른바 ‘조선 빅2’다. 정 의원은 “현대중공업의 경우 추정-실제현금흐름의 차이가 2012년 3조9879억원까지 났고, 삼성중공업은 2009년 4조2374억원까지 났다”며 “이는 분식회계 혐의를 받고 있는 대우조선보다 더 비약적인 차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현대미포조선과 현대삼호중공업은 이 차이가 연간 최대 1조5000억원 이내로 다른 3사보다 안정적이었다.

정 의원은 특히 “조선업은 선박건조 기간이 길어 수주시점보다 한참 뒤에 공사대금을 지급받기 때문에, 10년간 실제-추정 영업현금흐름 누적 차이금액을 확인하면 분식 여부를 더 쉽게 판단할 수 있다”며 “대우조선은 2006년에서 2014년까지 누적차이금액이 8조4910억원이었지만, 2015년 5조원의 영업 손실을 제대로 반영해 자진 수정한 이후 3조8000억원으로 대폭 줄었다. 반면 2006년부터 2015년 현대중공업의 실제-추정 현금흐름 누적차이는 8조9417억원으로 대우조선의 재무제표 수정 전보다도 크다”고 강조했다.

같은 기간 삼성중공업의 실제-추정 영업현금흐름 누적 차이금액 역시 2014년 5억7971억원, 2015년 4조9705억원으로 대우조선의 2015년 누적차이금액(3조8000억원)보다 더 높았다.

정 의원은 이에 대해 “실제 과거 산업은행이 자체 재무이상치 분석시스템을 이용해 조선업 주요기업에 대해 등급을 산정한 결과, 현대중공업은 2012년 최하위 등급인 5등급, 삼성중공업은 2012년 4등급으로 평가됐다”며 “이런 가운데 금감원은 지난 2013년말 2014년 중점 감리대상 회계이슈로 ‘장기공사 계약 관련 수익인식’을 정하고 조선업과 건설업을 대상업종으로 선정했으나 대우조선해양,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등 대형조선사는 한 곳도 감리대상으로 선정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